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앞서 조선, 중앙 같은 전국지가 얼마나 지역을 지면에 담고 있는지 말씀드렸습니다.

 

전국 신문독자의 4분의 1 이상이 보고 있는 조선, 중앙이 하루 40~50면을 찍어내면서

 

도 거의 매일, 단 한 면도 지역면을 두고 있지 않다고요.

 

과연 지역 독자들은 그 사실을 알고 신문을 보실까?

 

하는 안타까움도 함께 전했습니다.

 

...

 

그렇다면 지역신문들은 지역 기사를 얼마나 다룰까요?

 

여기서 말하는 지역신문은 광역단위 신문으로 일단, 한정합니다.

 

이 물음에는 두 가지 의미가 포함돼 있습니다.

 

지역신문들은 전국 소식과 지역 소식을 어느 정도 비율로 담고 있을까가 하나고요.

 

지역소식 중 광역단위나 신문사 본사 소재지가 아닌 다른 시·군별 기사는 어느 정도

 

다룰까 하는 게 또 하나입니다. 지역 속의 지역 소식이죠.

 

조사 대상은 전국 각 지역별 2~3개 광역신문이었고요. 조사는 신문·잡지·뉴스정보 등

 

·오프매체 검색 프로그램인 아이서퍼를 통해서 했습니다.

 

...

 

먼저 경남·부산 지역부터 봤습니다. 경남도민일보·경남신문·경남일보, 국제신문·부산

 

일보 등 5개 신문 14일자와 9일자를 조사했습니다.

 

경남 3개 신문은 비슷했습니다. 1~3면 종합면(경남신문은 1~4)에서 전국 소식을

 

일부 다룬 외에는 대부분 경남소식이었습니다. 지역 내 시군 소식 역시 3개 신문 모두

 

각각 2개 면씩 자치면에서 다뤘습니다. 각각 2개 면씩 시군별 행사와 인물을 소개한

 

점도 같았습니다.

 

 

 

 

 

3개 신문 모두 지역기사가 90% 이상!

 

하지만 내용 형식 모두 대동소이!

 

특이한 점은 경남일보가 3~5면 헤드에 시도한 인물코너였습니다. 얼굴사진과 인사

 

말이 실렸군요.

 

 

 

 

국제신문과 부산일보는 각 1~5, 1~6면에 배치한 종합면에 지역기사와 전국기사 비

 

율을 3:1 정도로 배치했습니다. 전국기사 비율이 경남지보다 높은 거죠. 반면 부산소

 

식 외 경남·울산 지역기사는 각각 2개 면에 배치하는데 그쳤습니다. 전체 30면이 넘는

 

지면 양에 비하면요.

 

두 신문의 지면 배치를 보면 지역밀착보다는 전국지 성격을 결합한 지역신문을 지

 

향하지 않나 싶습니다.

 

다만, 국제신문의 기획 동북아 바다 인문학으로 항해’ 시도는 눈에 띠었습니다.

 

 

 

 

부산일보가 올해 도입한 2스토리인뉴스’ 역시 또 다른 지역밀착시도로 돋보였습

 

니다.

 

 

 

...

그 다음 호남권, 충청권, 경기권까지 주요 신문을 서치했지만, 앞서 경남·부산권 신문

 

과 큰 차이는 없었습니다. 시군별 지면배치 정도가 확실히 높다든지, 지역밀착 기사가

 

돋보였다든지 하는 게 없었습니다.

 

그런데, 눈에 번쩍 띤 건 강원도 신문이었습니다.

 

강원도민일보와 강원일보, 두 신문은 각각 베를리너형 28, 대판 24면을 제작합니다.

 

그런데 세상에 시군별 지역면 배치를 강원도민은 9개 면이나, 강원은 8개 면이나 하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보시죠.

 

강원도민일보는 12면 춘천에서 시작된 지역면이

 

 

 

 

 

20면 속초 양양 고성에 가서야 끝이났습니다.

 

 

 

 

그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요?

 

이렇게 비유해보겠습니다.

 

조선일보나 중앙일보는 하루 50~60면씩 신문을 내도 지역면이 없습니다.

 

대부분 광역단위 지역신문들은 하루 20~30면씩 신문을 내도 대개 시군별 소식을 2

 

면 정도 싣습니다.

 

그런데 강원도의 두 신문은 전체 지면의 절반 가까이 시군별 지역면으로 할애합니다.

 

그게 정답이고 아니고를 떠나서, 분명한 지역밀착 시도라는 것입니다.

 

2019년 1월 10일.

Posted by 이일균 트랙백 0 : 댓글 0

2010년 새해 1월 2일. 그 왜, 폼 나게 표현해서 ‘신년 구상’이라는 게 있지 않나. 그걸 해 보려고 고민하던 차에 지난 연말, 정확하게 12월 30일날 겪었던 일이 생각.....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앞서 조선, 중앙 같은 전국지가 얼마나 지역을 지면에 담고 있는지 말씀드렸습니다. 전국 신문독자의 4분의 1 이상이 보고 있는 조선, 중앙이 하루 40~50면을 찍어내면서 도 거의 매일, 단 한 면도 지역면을 두고 있지 않다고..

조선일보 중앙일보, 지역면은 단 한면도 없네요

며칠 전에 조선일보, 중앙일보 두 신문에는 지역면이 아예 없다고 말씀드렸죠. 작년 말 두 신문을 합한 발행부수가 243만부, 전국 일간지 총 발행부수가 963만부니까 4분의 1이 넘 습니다. 게다가 두 신문은 경남 사람들이 가..

경남사람들 가장 많이보는 조선일보에 경남기사가 없네요

2018년이 며칠 남지 않은 12월 28일 금요일 낮. 따분하지만 도서관 정기간행물실에 앉아 있습니다. 지금 바깥 체감온도는 영하 10도 이상, 강추위도 막아주고 따사로운 햇살도 주는 도서관 자리가 고맙기 그지없네요. 일주일에..

자치분권위 경남 간담회 현장

‘자치분권 종합계획 시·도 현장간담회’ 자치분권은 예전 지방분권의 문재인 정부 식 표현이죠. 지방이라는 말이 지닌 중앙 종속적 의미를 감안해 이를 뺀 거죠. ‘서울대(서울 소재 대학)’ 아니면 ‘지방대’, 서울 아닌 지역은 모..

재개발과 도시재생의 맥락

지역소외 이야기를 하다 갑자기 도시재개발 문제와 도시재생사업 사례를 들었습니다. 재개발로는 1~5지구로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창원시 회원동 사례를 제시했습니다. 재개발은 결국 인간 소외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저곳에 살던 ..

마산의 재개발과 부산의 도시재생(하)

마산 회원동 재개발 현장을 보기 전날, 부산진구와 동구 일대 도시재생 현장을 봤습니다. 옛 주거지를 살리고 원주민의 주거권을 보장한다는 취지죠. 이분과 함께 했습니다. 고교 동기인 부산 동의대 건축학과 신병윤 교수입니다. 도..

마산의 재개발과 부산의 도시재생(상)

상전벽해(桑田碧海)라고 했나요. 뽕나무밭이 일시에 파란 바다로 변해버린 겁니다. 하지만, 이 말이 마산 회원동의 상황에 어울릴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비유가 적절하지 않을 수도 있거든요. 일단, 같이 한번 가보시죠. 요즘은 ..

문득 바라본 시카고 플랭

문득 쳐다봤습니다. 전봇대에 걸린 시커먼 플래카드. 뮤지컬 <시카고> 남경주, 안재욱, 아이비, 김지우, 최정원, 박칼린… 10월 5~7일 창원3·15아트센터 대극장. 아, 드문 기회죠. 지역에서 저런 대형 뮤지컬을 볼 수 ..

그가 지역으로 돌아온 이유

그가 지역으로 돌아온 이유 지역으로 돌아온 유일한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역으로 돌아온 이유는 복잡한 게 아니었습니다. "대통령을 하는 동안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서울을 ..

그는 왜 지역으로 돌아왔을까요?

그는 왜 지역으로 돌아왔을까요? 지역으로 돌아온 유일한 대통령. 그는 왜 지역으로 돌아왔을까요? 오늘따라 유난히 그게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김해 진영 봉하마을 입구 본산공단에 차를 세웠습니다. 1.2㎞를 걸으며 그의 생각을 ..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