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8월 7일 오전 5시반에 친구 최경현과 창원 동읍 대한아파트 앞에서 출발.

7시반에 전남 구례터미널에 도착해 차는 주차하고, 8시 20분발 성삼재행 버스에 오름.

성삼재휴게소에서 9시 10분에 출발해 만복대-정령치-고리봉-주촌리 고기삼거리 구간 등산 시작. 

 

친구 최경현과 함께 내디딘 백두대간 등산 첫발. 

 

예상 시간보다 30분 늦은 12시쯤 만복대에 도착.

멀리 노고단-반야봉으로 이어지는 지리산 주능선과 방금 우리가 걸어온 서북능선이 보인다.

이틀간 냉동실에서 꽁꽁 얼었던 막걸리가 녹기 시작했고, 잊기 어려운 단맛을 주었다.

 

 

만복대 정상에서 본 지리산 주능선과 오늘 우리가 걸어온 서북능선.

 

오후 2시에 지나온 정령치는 의외였다.

남원 운봉과 인월, 성삼재로 도로가 연결된 산마루 장터같은 곳이었다.

그 사진을 찍지 못한 것이 아쉽지만, 이정표 앞에서 폼을 잡았다.

 

 

정령치 이정표 앞에 섰을 때 하늘도, 사람도 맑았다.

 

2시 30분, 

정령치에서 고리봉 가는 길에 점심을 먹었다.

둘이서 한참 수다도 떨었다. 속이 뻥 뚫릴 정도로 떠들었다.

경현이는 정령치를 지날 무렵부터 오른발 무릎 위쪽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고, 이후 속도가 뚝 떨어졌다.

3시 30분 정도에 바래봉-고기삼거리 분기점인 고리봉에서 하산하기 시작한 점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바래봉과 고기삼거리 분기점인 고리봉부터 백두대간도, 우리도 고기삼거리 쪽으로 하산하기 시작했다.

 

과연, 

지리산 골짜기는 깊었다.

1시간 쯤이면 끝날 줄 알았던 고기삼거리 방향 하산길이 2시간이나 걸려 5시 반에야 삼거리에 다달았다.

오전 9시 10분에 시작한 등산을 8시간 20분만에 끝낸 것이다.

아픈 다리를 끌다시피 한 경현이가 대단했다.

 

 

첫 백두대간길에 종지부를 찍었던 전북 남원시 운봉읍 주촌리 고기삼거리. 

 

  

숙소로 예약한 곳은 운봉목기 장인인 무형문화재 박수태 씨의 공원민박집이었다.

 

 

목기공방 앞에 차려진 백숙 저녁상을 받았다.

 

하산길에 들를 예정이었던 운봉읍 백두대간 생태관은 다음날에야 들렀다.

그야말로 한반도의 산맥에 1대간 12정맥이라는 뼈대를 세워 전시한 곳이다.

 

남원시 운봉읍 주촌리 백두대간 생태관

 

백두대간 생태관 안에 전시된 한반도의 산맥과 1대간 12정맥도

Posted by 이일균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새해 1월 2일. 그 왜, 폼 나게 표현해서 ‘신년 구상’이라는 게 있지 않나. 그걸 해 보려고 고민하던 차에 지난 연말, 정확하게 12월 30일날 겪었던 일이 생각.....

백두대간(1) 지리산 성삼재-고기삼거리

8월 7일 오전 5시반에 친구 최경현과 창원 동읍 대한아파트 앞에서 출발. 7시반에 전남 구례터미널에 도착해 차는 주차하고, 8시 20분발 성삼재행 버스에 오름. 성삼재휴게소에서 9시 10분에 출발해 만복대-정령치-고리봉-주촌..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앞서 조선, 중앙 같은 전국지가 얼마나 지역을 지면에 담고 있는지 말씀드렸습니다. 전국 신문독자의 4분의 1 이상이 보고 있는 조선, 중앙이 하루 40~50면을 찍어내면서 도 거의 매일, 단 한 면도 지역면을 두고 있지 않다고..

조선일보 중앙일보, 지역면은 단 한면도 없네요

며칠 전에 조선일보, 중앙일보 두 신문에는 지역면이 아예 없다고 말씀드렸죠. 작년 말 두 신문을 합한 발행부수가 243만부, 전국 일간지 총 발행부수가 963만부니까 4분의 1이 넘 습니다. 게다가 두 신문은 경남 사람들이 가..

경남사람들 가장 많이보는 조선일보에 경남기사가 없네요

2018년이 며칠 남지 않은 12월 28일 금요일 낮. 따분하지만 도서관 정기간행물실에 앉아 있습니다. 지금 바깥 체감온도는 영하 10도 이상, 강추위도 막아주고 따사로운 햇살도 주는 도서관 자리가 고맙기 그지없네요. 일주일에..

자치분권위 경남 간담회 현장

‘자치분권 종합계획 시·도 현장간담회’ 자치분권은 예전 지방분권의 문재인 정부 식 표현이죠. 지방이라는 말이 지닌 중앙 종속적 의미를 감안해 이를 뺀 거죠. ‘서울대(서울 소재 대학)’ 아니면 ‘지방대’, 서울 아닌 지역은 모..

재개발과 도시재생의 맥락

지역소외 이야기를 하다 갑자기 도시재개발 문제와 도시재생사업 사례를 들었습니다. 재개발로는 1~5지구로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창원시 회원동 사례를 제시했습니다. 재개발은 결국 인간 소외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저곳에 살던 ..

마산의 재개발과 부산의 도시재생(하)

마산 회원동 재개발 현장을 보기 전날, 부산진구와 동구 일대 도시재생 현장을 봤습니다. 옛 주거지를 살리고 원주민의 주거권을 보장한다는 취지죠. 이분과 함께 했습니다. 고교 동기인 부산 동의대 건축학과 신병윤 교수입니다. 도..

마산의 재개발과 부산의 도시재생(상)

상전벽해(桑田碧海)라고 했나요. 뽕나무밭이 일시에 파란 바다로 변해버린 겁니다. 하지만, 이 말이 마산 회원동의 상황에 어울릴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비유가 적절하지 않을 수도 있거든요. 일단, 같이 한번 가보시죠. 요즘은 ..

문득 바라본 시카고 플랭

문득 쳐다봤습니다. 전봇대에 걸린 시커먼 플래카드. 뮤지컬 <시카고> 남경주, 안재욱, 아이비, 김지우, 최정원, 박칼린… 10월 5~7일 창원3·15아트센터 대극장. 아, 드문 기회죠. 지역에서 저런 대형 뮤지컬을 볼 수 ..

그가 지역으로 돌아온 이유

그가 지역으로 돌아온 이유 지역으로 돌아온 유일한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역으로 돌아온 이유는 복잡한 게 아니었습니다. "대통령을 하는 동안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서울을 ..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
지역신문은 지역면을 얼마나 둘까요?